유전무죄 무전유죄



사건개요

 

대낮의 탈주

 

올림픽이 끝난지 얼마되지 않은 1988년 10월 8일, 대탈주 사건이 벌어진다. 서울 영등포 교도소에서 대전과 공주 교도소로 이송중이던 미결수 12명이 호송버스를 탈취한 것이다. 이들은 호송버스를 돌려 서울로 돌아왔고 낮 12시경 서초동 공무원교육원 앞에 버스를 버려두고 흩어진다.

이들 중 8일간 7명은 잡혔으나 나머지 5명은 잡히지 않은채 여러 은신처를 돌며 서울 시내를 공포의 도가니로 만든다(당시 언론에서는 이들을 흉악범으로 묘사했다. 하지만 대부분은 절도죄 등의 잡범이었다).


인질

 

15일 밤 9시경 지강헌, 한의철, 안광술, 강영일은 북가좌동에서 대문이 열린 ㄱ씨 집으로 들어간다. 집에는 ㄱ씨 부인과 1남 3녀가 있었는데 그들을 위협하여 안방으로 몰아넣는다. 지강헌에게는 권총이 있었기 때문에 위협이 용이했다. 잠시후 10시경 큰 딸이 돌아오고 새벽무렵 술에 취한 ㄱ씨가 귀가.

이들은 별다른 폭언이나 폭행이 없이 ㄱ씨 집에 있던 양주를 꺼내 마시며 1명씩 교대로 불침번을 서며 ㄱ씨 가족을 감시한다. 하지만 8일간의 도주가 힘들었던지 불침번이 잠이 들고, 그틈을 타 ㄱ씨는 인근에 있던 북암파출소에 신고한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칼빈 총과 가스총으로 무장한채 출동, 기동타격대 1천여명이 ㄱ씨 집을 포위한다.


대치

 

 

16일 새벽 4시경 잠에서 깬 지강헌 일당은 경찰이 집을 포위한 것을 알고 경찰과 대치한다. 지강헌 일당이 인질을 붙잡고 있었기에 경찰은 협상을 위해 지강헌과 강영일 등의 가족을 부른다. 하지만 가족의 설득에도 지강헌은 자신에게 총이 있다며 강경한 태도를 취한다.

 

 

 

 

 

 

 


지강헌은 경찰의 철수와 봉고차 한대를 집앞에 대기할 것을 요구한다. 안광술은 둘째딸의 목에 식칼을 대고 장독대 위로 올라와 자신은 폭력으로 교도소에 들어갔는데 강도범이 되었다고 주장한다.

 

 

 

 

 

 

 

인질들의 말에 의하면 밖으로 나갈 때는 자신들의 목에 칼을 대거나 위협을 하긴 했으나 집 안에서는 오히려 조용조용하며 자신들을 안심시키려 했다고 한다. 경찰에게 신고했음에도 폭언이나 폭행은 없었다고 함.


 

생방송 중계

 

 

당시 이와같은 대치 상황이 TV에 방송되었는데 8일간이나 잡히지 않았기에 국민들의 관심이 대단했다. 더구나 16일은 일요일이었기 때문에 더더욱 TV 앞에 있는 사람이 많았다(생방송되게 된 것은 지강헌의 요구 때문이라고 하는데 이는 정확하지가 않다).

뉴스 등에서 탈주범들을 흉악범으로 묘사했기 때문에 당시 숨 죽이며 사건 전개를 바라보았는데 지강헌의 "유전무죄 무전유죄(有錢無罪 無錢有罪)"라는 말에 많은 이들이 공감했다.

 


결말

 

결과적으로 경찰 3만명이 동원되었으나 8박 9일간이나 잡히지 않았던 탈주 사건은 결국 자살과 사살되는 것으로 마무리 된다.

 

경찰과 대치 중이던 당시 강영일이 지강헌에게 경찰에 투항하자는 의견을 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지강헌은 경찰에게 요구했던 봉고차를 확인하기 위해 강영일을 밖으로 내보낸다. 강영일은 ㄱ씨의 셋째딸과 함께 포위망이 쳐진 마당을 서성이다 집으로 들어가려 하자 지강헌은 자신의 마지막 선물이라며 강영일의 발 앞에 총을 발포, 강영일을 제지한다.

 

이 때문에 한의철과 안광술은 지강헌에게 '살아도 같이 살고 죽어도 같이 죽어야 하는게 아니냐'며 대들며 몸싸움을 벌인다. 이 과정에 총을 한의철이 뺏아 들고 방으로 뛰어 들어가고 잠시 후 총성이 울린다. 뒤이어 안광술도 방으로 들어갔으며 한의철이 자신의 머리에 총을 쏘아 자살한 것을 보고 자신 역시 자살한다.

 

지강헌은 경찰들에게 한과 안이 자살했음을 말하고 경찰들에게 '홀리데이'가 든 테입을 요구한다. 이때 그가 요구한 것이 비지스의 홀리데이인지, 스콜피온스의 홀리데이인지에 대해 의견이 분분한데, 최근 영화화한 영화사의 조사에 따르면 경찰이 건네준 것은 스콜피온스의 '홀리데이'라고 한다.

 

 

 

 

 

 

카세트에 홀리데이를 틀어놓고 권총이 든 오른손은 머리에 댄채 왼손으로 유리 조각을 들어 자신의 목을 찌른다. 이를 보던 첫째딸이 비명을 지르자 특공대원이 진입, 지강헌을 사살한다.

 

이 사건의 생존자는 강영일 뿐이며, 인질극과는 관계없이 홀로 탈출했던 마지막 탈주범 김길호는 사건 발생 1년 9개월만인 1990년 7월 1일 체포된다.


탈주 계기

 

지강헌을 비롯한 탈주범의이 탈주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는 말들이 많으나 지강헌의 말 가운데 그 원인을 찾아볼 수 있다.

유전무죄 무전유죄(有錢無罪 無錢有罪), 돈 있으면 죄가 없고 돈 없으면 죄가 있다.

 

왜 이 말이 나오게 되었을까? 지강헌은 상습절도범으로 그가 탈주하게 될 당시에는 징역 7년에 보호감호 10년을 받아 형기 17년을 살아야 했다. 보호감호법은 동일 범죄를 3회 이상 저지르게 된 이들을 감호한다는 목적하에 교도소에 더 오래 복역하게 하는, 5공시절에 만들어진 법이다.

 

 이로 인해 지강헌은 돈 500여만원을 훔친 벌로 17년의 형기를 받은 것이다.

그런데 1988년 3월 30일, 전두환 전 대통령의 동생 전경환씨가 해외재산도피 및 공금횡령으로 검찰에 소환되는데 그가 횡령한 금액은 600억원 정도였다.

 

그리고 그가 받은 형량은 7년, 지강헌 자신에 비해 1만배가 넘는 금액을 도둑질한 사람은 돈과 힘이 있다는 이유로 가벼운 벌을 받는 다고 생각하게 된 듯 하다(더구나 전경환씨는 2년 10개월을 복역하고 1991년 노 전 대통령 취임 3주년 기념으로 특별감형된다.

 

 2년 10개월 복역과 남은 형기의 반이 감형됨에 따라 가석방 요건을 갖춘 전경환씨는 가석방 된다).

 

 

 

 

 

 

 

 

 

(손석희 아저씨가 뉴스진행자셨네 ` `...)

 

지강헌의 어머니께 한 마지막 말 :

 

사람이 자기 뜻대로 살 순 없지만,

마지막은 내 뜻대로 살겠습니다.

 

 

경찰이 편집해선지... 중요한 말은 잘렸네요.

 

 

 

http://asamiya701.egloos.com/m/1394923

 

 

 

유전무죄 무전유죄(有錢無罪 無錢有罪)

 

이 말은 지금도 '현재진행형' 이다.

 

...ing

 

지강헌은 자살을 시도했으나 사망하지 않았다.

결국, 경찰의 손에 의해 사살된다.


+ Recent posts

구글 일치하는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