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운형 독립일보 창간에 즈음하여

제공 : 펀짤닷컴

 

펀짤닷컴

저작권이 만료된 소설, 그림, 음악, 영화, 영상등을 공유하는 커뮤니티 입니다.

funzzal.com

 

백신애 나의 시베리아 방랑기

제공 : 펀짤닷컴

 

펀짤닷컴

저작권이 만료된 소설, 그림, 음악, 영화, 영상등을 공유하는 커뮤니티 입니다.

funzzal.com

 

강경애 내가좋아하는솔

제공 : 펀짤닷컴

 

펀짤닷컴

저작권이 만료된 소설, 그림, 음악, 영화, 영상등을 공유하는 커뮤니티 입니다.

funzzal.com

 

계용묵 최서방

제공 : 펀짤닷컴

 

펀짤닷컴

저작권이 만료된 소설, 그림, 음악, 영화, 영상등을 공유하는 커뮤니티 입니다.

funzzal.com

 

계용묵 작품과 기교

제공 : 펀짤닷컴

 

펀짤닷컴

저작권이 만료된 소설, 그림, 음악, 영화, 영상등을 공유하는 커뮤니티 입니다.

funzzal.com

 

'1일 1문학' 카테고리의 다른 글

1일1문학 강경애 내가좋아하는 솔  (0) 2019.08.13
1일1문학 계용묵 최서방  (0) 2019.08.13
1일1문학 계용묵 작품과기교  (0) 2019.08.13
1일1문학 계용묵 낚시  (0) 2019.08.13
1일1문학 계용묵 구두  (0) 2019.08.07
1일1문학 김유정 따라지  (0) 2019.08.06

계용묵 낚시

제공 : 펀짤닷컴

 

펀짤닷컴

저작권이 만료된 소설, 그림, 음악, 영화, 영상등을 공유하는 커뮤니티 입니다.

funzzal.com

 

'1일 1문학' 카테고리의 다른 글

1일1문학 계용묵 최서방  (0) 2019.08.13
1일1문학 계용묵 작품과기교  (0) 2019.08.13
1일1문학 계용묵 낚시  (0) 2019.08.13
1일1문학 계용묵 구두  (0) 2019.08.07
1일1문학 김유정 따라지  (0) 2019.08.06
1일1문학 김유정 노다지  (0) 2019.08.05

계용묵 구두

<구두> 계용묵 


구두 수선을 주었더니 뒤축에다가 어지간히는 큰 징을 한 개씩 박아 놓았다. 
보기가 흉해서 빼어 버리라고 하였더니, 그런 징이래야 한동안 신게 되고, 
무엇이 어쩌구 하며 수다를 피는 소리가 듣기 싫어, 그대로 신기는 신었으나, 
점잖지 못하게 저벅저벅 그 징이 땅바닥에 부딪치는 금속성 소리가 심히 귀맛에 역했다. 
더욱이 시멘트 포도(鋪道)의 단단한 바닥에 부딪쳐 낼 때의 그 음향이란 정말 질색이었다. 
또그닥또그닥, 이건 흡사 사람은 아닌 말발굽 소리다. 

어느 날 초어스름이었다 좀 바쁜 일이 있어 창경원 곁 담을 끼고 걸어 내려오느라니까 
앞에서 걸어가던 이십 내외의 어떤 한 젊은 여자가 이 이상하게 또그닥거리는 구두 소리에 
안심이 되지 않는 모양으로 슬쩍 고개를 돌려 또그닥 소리의 주인공을 물색하고 나더니 
별안간 걸음이 빨라진다.  

그러는 걸 나는 그저 그러는가 보다 하고 내가 걸어야 할 길만 그대로 걷고 있었더니, 
얼마쯤 가다가 이 여자는 또 뒤를 한 번 힐끗 돌아다본다. 
그리고 자기와 나와의 거리가 불과 지척 사이임을 알고는 빨라지는 걸음이 보통이 아니었다. 
뛰다 싶은 걸음으로 치맛귀가 웅이하게 내닫는다. 
나의 그 또그닥거리는 구두 소리는 분명 자기를 위협하느라고 
일부러 그렇게 따악딱 땅바닥을 박아내며 걷는 줄로만 아는 모양이다. 

그러나 이 여자더러 내 구두 소리는 그건 자연이요. 고의가 아니니 안심하라고 일러 드릴 수도 없는 일이고, 
그렇다고 어서 가야 할 길을 아니 갈수도 없는 일이고 해서 
나는 그 순간 좀더 걸음을 빨리 하여 이 여자를 뒤로 떨어트림으로 공포에의 안심을 주려고 
한층 더 걸음에 박차를 가했더니, 그럴 게 아니었다. 도리어 이것이 이 여자로 하여금 위협이 되는 것이었다. 
내 구두 소리가 또그닥또그닥, 좀 더 빨라지자 이에 호응하여 또각또각, 
굽 높은 뒤축이 어쩔 바를 모르고 걸음과 싸우며 유난히도 몸을 일어내는 그 분주함이란 
있는 마력은 다 내 보는 동작에 틀림없었다. 
  
그리하여 또그닥또그닥, 또각또각, 한참 석양 노을이 내려 비치기 시작하는 인적 드문 포도 위에서 
이 두 음향의 속 모르는 싸움은 자못 그 절정에 달하고 있었다. 
나는 이 여자의 뒤를 거의 다 따랐던 것이다. 2, 3보만 더 내어디디면 앞으로 나서게 될 그럴 계제였다. 
그러나 이 여자 역시 힘을 다하는 걸음이었다. 그 2, 3보라는 것도 그리 용이히 따라지지 않았다. 
한참 내 발부리에도 풍진이 일었는데, 거기서 이 여자는 뚫어진 옆 골목으로 살짝 빠져 들어선다. 
다행한 일이었다. 한숨이 나간다. 이 여자도 한숨이 나갔을 것이다. 
기웃해 보니 기다랗게 내 뚫린 골목으로 이 여자는 휭하니 내닫는다. 

이 골목안이 저의 집인지, 혹은 나를 피하느라고 빠져 들어갔는지 그것은 알 바 없으나, 
나로선 이 여자가 나를 불량배로 영원히 알고 있을 것임이 서글픈 일이다. 
여자는 왜 그리 남자를 믿지 못하는 것일까. 
여자를 대하자면 남자는 구두 소리에까지도 세심한 주의를 가져야 점잖다는 대우를 받게 되는 것이라면 
이건 이성에 대한 모욕이 아닐까 생각을 하며 나는 그 다음으로 그 구두 징을 뽑아 버렸거니와 
살아가노라면 별한 데다가 다 신경을 써가면 살아야 되는 것이 사람임을 알았다. 

〔발표지〕《문예》 (1949. 9.) 
〔수록단행본 〕 * 『상아탑 』 (우생출판사, 1955) 

제공 : 펀짤닷컴

 

펀짤닷컴

저작권이 만료된 소설, 그림, 음악, 영화, 영상등을 공유하는 커뮤니티 입니다.

funzzal.com

 

'1일 1문학' 카테고리의 다른 글

1일1문학 계용묵 작품과기교  (0) 2019.08.13
1일1문학 계용묵 낚시  (0) 2019.08.13
1일1문학 계용묵 구두  (0) 2019.08.07
1일1문학 김유정 따라지  (0) 2019.08.06
1일1문학 김유정 노다지  (0) 2019.08.05
1일1문학 박인환 사르트르의 실존주의  (0) 2019.08.02

김유정 따라지

제공 : 펀짤닷컴

 

펀짤닷컴

저작권이 만료된 소설, 그림, 음악, 영화, 영상등을 공유하는 커뮤니티 입니다.

funzzal.com

 

김유정 노다지

제공 : 펀짤닷컴

 

펀짤닷컴

저작권이 만료된 소설, 그림, 음악, 영화, 영상등을 공유하는 커뮤니티 입니다.

funzzal.com

 

박인환 사르트르의 실존주의

제공 : 펀짤닷컴

 

펀짤닷컴

저작권이 만료된 소설, 그림, 음악, 영화, 영상등을 공유하는 커뮤니티 입니다.

funzzal.com

 

+ Recent posts

구글 일치하는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