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야기

세계의 정신나간 종교 Top8

세계의 정신나간 종교 TOP8


8위 라엘리안 무브먼트

 

무신론자며 UFO연구가인 클로드 보리롱 라엘이 1975년 스위스에서 창시한 종교입니다.

 

인류는 엘로힘이라는 인간형 외계인이 실험실에서 유전적으로 창조한 피조물이며 인류의 평화를 위해 찾아올 엘로힘을 맞이할 외계인 대사관을 이스라엘에 설립하자는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명상과 쾌락을 중요시 하며 천국이란 개념을 고도로 발달된 미래 기술 유토피아로 묘사하고 있습니다.

 

현재 창시자인 라엘은 대한민국에 입국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2.jpg

7위 카고 컬트

 

2차대전 중 미군이 주둔하다 떠난 폴리네시아 군도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새로운 종교가 탄생하였습니다.

 

바로 미국이 무수히 실어나른 각종 물자들이 사실은 폴리네시아 원주민 조상들의 영혼이 내려준 것이라 믿는 종교였습니다.

 

따라서 당시 미군들의 행위를 따라하면 이 종교단체 소속 원주민들에게 조상님들이 귀한 물자를 내려줄 것이라 믿고 있습니다.

 

이 종교단체의 의식은 코코넛 나무로 활주로, 공항과 관제탑을 건설한 후 소총 모양으로 깎은 나무를 어깨총 자세로 들고 '군대 행진' 및 '훈련'을 하는 것입니다.

 

이 중 가장 엄숙하고 중요한 종교 의식은 바로 당시 미군 관제병들이 했던 '수송기 착륙 의식'입니다.

 

코코넛과 짚으로 만든 헤드셋을 장착한 후 천으로 기운 관제탑 안에서 무선신호를 받으며 깃발과 불빛을 휘두르며 '조상님들이 내려주시는 귀한 물자들'을 기다리는 것입니다.

 

당연히 이들의 의식 성공률은 0%.

 

이들은 서양인들의 영매가 쓰는 도구가 훨씬 더 강력하기 때문에 좀 더 자신들의 조상과 연결이 쉬었고 그러므로 자신들의 의식이 실패했다고 설명하고는 자신들의 '코코넛 헤드셋'을 개량하는데 온힘을 쏟았습니다.

 

결국 60여년이 지난 이후 이러한 카고 컬트는 거의 사라졌지만

 

아직도 탄나섬과 바누아투섬 일부 지역에 잔존한다고 합니다.

 










3.jpg

6위 천국의 문

 

천국의 문은 외계인들이 우주선을 타고 지구에 근접해 올 것이며 

 

이 때를 맞추어 집단 자살을 하면 자신들의 영혼이 우주선에 승선하여 영원불멸의 낙원으로 갈 것이라 믿는 종교였습니다.

 

이러한 '승천'을 믿는 사람들은 자발적으로 전재산을 교단에 헌납하고 검소하고 절박한 공동생활을 영유하곤 했습니다.

 

세상엔 1997년 샌디에이고에서 발생한 집단 자살사건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이들은 우선 영혼을 정화하기 위해 오렌지주스를 마셨고 

 

진정제를 섞은 보드카를 나눠마신 후 각자 머리에 비닐봉투를 씌워 질식사로 인한 자살을 했습니다.

 

특이하게도 발견된 시체들의 주머니에서 ¼등분된 5달러짜리 지폐가 발견되었으며 

 

39명 전원이 검은색 셔츠와 함께 당시 나이키에서 새로 나온 신상 운동화를 작용한 채였다고 합니다.







4.jpg

 

5위 호노 하나 산포쿄(法の華三法行)

 

창시자인 후쿠나가 호겐은 사람들의 족상을 읽어 그 사람의 질병을 알아낼 수 있다고 주장하였습니다.

 

또한 자신이 부처와 예수의 환생이라 주장하였고 이러한 어처구니없는 주장을 하는 

 

창시자 밑으로 무려 3만명이라는 거대한 신도들이 모이기도 했습니다.

 

교주 후쿠나가는 1회 족상을 읽어주는데 무려 900달러의 요금을 받아 챙겼고 

 

또한 이렇게 받은 돈으로 호화로운 생활을 영유했다는 의심을 받게 됩니다.

 

곧 가정주부들로부터 사기 및 횡령 혐의로 고소당했고 그로 인해 수백만달러를 변상했고 12년형을 선고받았다고 합니다.

 









5.jpg

4위 옴 진리교

 

교주인 이시하라는 원래 요가수행자였으나 점차 타락하여 사이비 교주가 되었습니다.

 

세기말 종말을 신봉한 이 종교는 전성기 때 무려 1만명의 신도를 자랑하였고 각종 테러행위를 자행하다가

 

결국 1995년 도쿄 지하철에 신경가스인 사린가스를 뿌려 사망자 13명, 부상자 6300여명을 발생시켰습니다.

 

이후 경찰의 수색결과 옴 진리교는 후지산 기슭에 군사기지를 설립한 후 군용 소총, 군용 폭발물, 

 

각종 화학무기 및 생물학 무기(에볼라 바이러스 포함), 더 나아가 러시아 군용 헬기인 MI-17까지 보유했었다는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옴 진리교는 워낙 잔인하고 유명하기에 대부분 생략)










 

6.jpg

3위 태양의 사원

 

태양의 사원은 역사 속에 존재했던 성당기사단의 후예임을 자청하는 신시대 신흥 종교였습니다.

 

창시자 2명은 자신들의 전생은 14세기 성당기사단원이였으며 

 

자신들의 딸인 엠마누엘레는 이른바 '우주의 아이'로서 처녀수태로 낳은 자식이라 주장했습니다.

 

'우주의 아이'는 사람들이 죽은 이후 영혼을 행성 시리우스를 공전하는 위성으로 인도한다고 믿었습니다.

 

단, 반드시 불에 의해 죽은 영혼만 시리우스로 영생의 여행이 가능하다고 했답니다.

 

결국 이 괴상한 집단은 캐나다 퀘벡에서 영아살해를 저지르게 됩니다.

 

그들의 주장에 따르면 생후 3개월된 아이를 '적그리스도'라 믿고 나무 말뚝으로 수십번 찔러 살해했다고 합니다.

 

며칠 뒤 교주인 디 맘보로와 그 12명의 추종자는 성서에 나오는 '최후의 만찬'을 재연합니다.

 

또 다시 며칠 뒤 스위스의 작은 농촌과 캐나다 퀘벡 두지역에서 동시에 집단자살이 발생합니다.

 

15명의 고위간부는 음독자살을 하였고 30명의 신도는 각각 권총이나 질식 또는 기타 원인으로 사망하게 됩니다.

 

부검한 결과 이들은 반항하지 못하도록 마약을 복용한 상태였고 

 

자살 후 타이머 장치에 의해 그들의 건물에 불이 붙어서 '승천의식'을 마무리지을 수 있도록 준비되었다고 합니다.










 



7.png

2위 창조 운동

 

창조 운동이란 친기독교 성향을 가진 인종차별 종교단체입니다.

 

이들의 슬로건은 다음과 같습니다.

 

'유색인종은 악마다.'

 

당연히 유대인 학살을 부정하고 우생학을 신봉하며 기독교에 우호적입니다.

 

창시자인 클라센은 1973년 이 종교단체를 만든 후 1993년에 자살해버립니다.

 

2002년 이 종교단체 중 일부는 보스턴에 있는 유대인과 흑인들의 랜드마크에 폭탄테러 계획을 세우지만 FBI에 붙잡혀 무산되었습니다.

 

심문결과 이들은 일종의 '종교전쟁'을 촉발할 목적으로 테러를 계획했다고 합니다.

 

이들의 최종 목표는 '생존, 확장 그리고 우수한 백인종의 세계지배'입니다.

 

 










8.jpg

1위 첸 타오(진도, 진실한 길)

 

대만에서 처음 발생한 신시대 UFO종교입니다.

 

그들은 하느님이 UFO를 타고 와서 인류를 구원해줄 것이며 

 

특히 1998년 3월 25일 00시 01분에 북미전역에서 케이블 TV채널 18번에서 하는미이 출현(연)하신다는 예언으로 유명했습니다.

 

당연히 이 예언은 빗나갔고 종교단체는 혼란에 빠졌습니다.

 

현재 이 종교단체가 잔존해있는지 조차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한편 창시자인 첸 홍민은 이전에도 서양의 구세주는 미국 대통령이었던 아브라함 링컨의 모습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ch괴담 - 진동  (0) 2016.03.16
저주받은 독일 U보트  (0) 2016.03.16
세계의 정신나간 종교 Top8  (0) 2016.03.16

태그